금일 초등학교에서 학부모에게 보낸 통신문을 보니 가관입니다.

학원이 위험하니 자녀를 보내지 말라는 취지의 글입니다.

학교에서 보낸줄 알고 교육청에 항의 전화를 했더니 교육청 확인 결과 중대본부에서 전국의 모든 학교에 보냈다고 하고

확인결과 타 지역에서도 동일한 통신문이 발송됨이 확인됐습니다.

학원연합회.... 

정말 왜 이렇게 약한가요?

교육부도 무시하고 중대본부도 무시하고......

어떻게 좀 안되나요?

통신문에서 확진자 발생 사례라고 하여 밝힌것은 인천 학원의 경우만 제외하고 나머지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시말해 학원이 안전하다고 하는 반증인데 마치 검사받은 사람들 모두가 확진자인것 처럼.....

초등학생 대상 학원들은 대부분 2월 24일부터 4월 30일까지 휴원했습니다.

협조해줘서 고맙다는 말 한마디 없고 제대로 된 보상하나 이뤄지지 않고 있으면서 말도 안되는 이런 통신문이나 보내고......

이런것을 쉽게 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총연이 해야할 일 아닐까요?

학원한지가 20년이 넘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일만 터지면 학원이 도마위에 올라가니......

QR코드로 관리한다구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식당, 도서관, 여객터미널 등은 가만히 놔두고 소수 특정인이 이용하는 학원은 QR코드 적용한다구요?

이런 말도 안되는.....

이래도 총연은 가만히 계실것입니까?

자료를 첨부오니 검토 바라고 강력히 항의바랍니다.